[마중 인터뷰] 마을미디어 대표선수를 만나다 12회 –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 <1부>

[편집자 주] 2017 마을미디어 성과모델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매체 형태의 마을미디어 15곳의 성장과정을 정리해본다. 이 프로젝트의 인터뷰어는 창신동라디오덤 조은형 국장이 맡았다. 1회 강북FM, 2회 강서FM, 3회 와보숑, 4회 동작FM, 5회 성북동천, 6회 용산FM, 7회 마을미디어 뻔, 8회 은행나루마을방송국, 9회 창신동라디오덤, 10회 라디오금천, 11회 가재울라디오에 이어 12회 인터뷰 대상은 노원유쓰캐스트다. 장재석 대표와의 인터뷰를 1, 2부로 나눠서 싣는다.


방송 다시 듣기

노원유쓰캐스트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watch?v=tnXdlD6H9tw

노원유쓰캐스트 홈페이지 http://www.nycast.net/

 서울마을미디어지원센터가 만난 열두 번째 대표선수는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다. 올해 노원유쓰캐스트는 4기 공개 모집에 무려 109명이 지원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보였다. 노원구 대표 청년단체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2017 서울마을미디어 시상식에서 ‘성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활동 4년 차에 접어든 노원유쓰캐스트는 독특한 운영체계로 주목을 받았다. PD와 운영진의 역할을 명확히 구분하고, 풍성한 방송국으로 거듭나기 위해 ‘벌점제도’를 도입한 것. 실무자 역할을 자처하며 다양한 시도를 해온 운영진의 열정과 노고를 느낄 수 있다.

 노원유쓰캐스트 운영진들은 지역 사회의 변화를 실현하고 싶다는 데 뜻을 모아 열성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마을공동체 활동을 비교적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노원구지만, 생계 활동이 되기엔 불충분한 현실이다. 20대인 장재석 대표는 진로를 고민하며 복지 사업과 마을미디어 활동의 접점을 찾아가며 활동 방향을 모색 중이다. 취미를 넘어 직업으로 마을미디어 활동을 하고 싶은 이라면, 장재석 대표의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마을미디어 천국 노원구! 행복공동체사업으로 스튜디오 탄생

조은형(창신동라디오 덤 국장, 이하 조): 노원 NPO지원센터에 이렇게 깔끔하고 좋은 스튜디오가 있었네요. 주민공동이용시설인 거 같은데, 어떻게 마련하셨어요?

 

▲ 인터뷰를 진행 중인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 창신동라디오 조은형 국장.

장재석(노원유쓰캐스트 대표, 이하 장): 올해 초 노원구 ‘행복공동체사업’의 일환으로 주민들이 방송 활동을 할 수 있게 스튜디오를 마련해주셨어요. 주민과 민간단체의 자발적인 공익활동을 촉진하고 행복한 공동체를 꾸려가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공간이에요. 조건 없이, 공익활동을 하는 구민은 누구나 이용 가능합니다.

조: 성북구에 최초로 구 단위 마을미디어지원센터가 마련되었고, 뒤를 이어 노원구에도 노원마을미디어지원센터 착공에 들어갔다면서요.

장: 노원구마을미디어지원센터는 내년 8월 완공 예정이에요. 미디어 활동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공간과 협력하며 더욱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출 수 있을 거라 기대됩니다.

조: 구 차원에서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준다니 부럽네요. 이런 공간이 있어서 노원유쓰캐스트는 물론이고 이야기발전소, 노원FM도 활발히 활동하는 거 같습니다. 공동이용시설이니, 타 단체와 접점을 만들어갈 수 있을 거 같아요.

▲ 노원NPO지원센터의 장비를 소개하는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

장: 서로의 현장을 볼 수 있어서 덜 외롭고 함께 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어요. 모두의 아지트 같은 곳이에요. 같은 일 하는 사람끼리 아기자기 함께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하지만 아직 가깝게 관계를 맺진 못했어요. 노원구 탈 축제 기간에 함께 공개방송을 한 적은 있는데, 이 외 협업을 한 적은 없어요. 연령층도 다르고 색깔도 다르니 아직까진 각자 활동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조: 구 차원에서 축제 때 마을미디어들을 모아 접점을 마련해주는 게 의미 있는 거 같아요. 앞으로 지역사회에서 해낼 수 있는 게 많을 거 같습니다.

 

지원사업 통해 체계 갖추며 암흑기 탈출! 4기 공개모집에 109명 지원

조: 노원유쓰캐스트 활동 4년 차에 접어드셨는데, 돌아보며 변화가 생겼던 시기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장: 2013년 활동 초기는 암흑기였어요. 공간도 없고, 돈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 와중에 청년들의 소리를 들어보자는 의지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정신없었죠. 그러다 2014년에 아이템형으로 지원사업을 받아 체계를 잡아갔고, 이름을 알리던 유아기였어요. 활동 3년 차에 접어들며 슬슬 성과가 나고 반응이 오는 걸 느꼈습니다. 2017년엔 매체형으로 선정 되어서 예산 지원도 많이 받았어요. 특히 올해 공개모집에 무려 109명이나 지원을 해주셨어요. 그중 15명을 선정해서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조: 초기는 이런저런 시도를 했던 암흑기, 지원받으며 체계를 잡은 유아기를 지나 반응이 오는 걸 느끼셨군요. 무엇보다 109명이나 지원했다는 건 큰 기록인 거 같습니다.

 

공익성 갖춘 생기발랄한 청년활동 꿈꾸며 개국

조: 초기에 어떤 동기로 활동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장: 복지관에서 공익근무를 하며 공익적인 일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진로를 고민하던 중 노원구 도서관 휴먼북 시스템(도서관에서 ‘사람’을 빌려 대화를 나누며 경험을 열람하는 것)을 통해 최윤석 선생님을 처음 만났고, 노원유쓰캐스트를 만들게 되었어요. 최윤석 선생님은 팟캐스트 강의를 하는 분인데, 방송이 일회성 체험으로 끝나는 걸 아까워하시더라고요. 기록물로 남길 방법을 고민하시다 방송국 운영을 제안하시길래 “한 번 해볼까요?” 하고 만들게 되었어요.

▲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

조: 방송국을 운영한다는 게 간단한 일은 아니잖아요. 결심하게 된 동기가 무엇인가요?

장: 제 또래 친구들은 취업에 급급할 시기인데, 전 진로를 고민하던 시기에 ‘공익성’이란 부분에 빠진 거 같아요. 그리고 청년들의 개성 넘치고 활기찬 모습을 좋아했어요. 처음부터 미디어 활동을 하겠다고 마음먹은 건 아니지만, 최윤석 선생님 영향으로 라디오를 시작하게 된 거죠. 제 지향과 선호가 결집된 게 노원유쓰캐스트 활동이라고 봐요.

조: 초기 멤버는 어떻게 구성하셨어요?

장: 초기 운영진은 강사님 지인과 제 지인들이죠. 2013년 하반기에 대여섯 명 정도가 모여서 1기 운영진이 구성되었어요. 그 이후엔 공개모집을 통해 구성했습니다.

조: 함께 일하자고 제안하는 게 쉽지는 않았을 텐데, 어떻게 제안하셨어요?

장: 재밌을 거 같다고(웃음). 우리가 꿈만 꾸던 걸 실현해보자고 했죠.

 

노원유쓰캐스트만의 분업시스템…PD는 방송제작에 집중, 운영진은 운영에 집중!

조: 노원유쓰캐스트는 운영진과 PD가 구분되어있다는데, 체계가 궁금합니다.

장: 보통 PD와 운영진의 경계가 흐릿하지만 노원유쓰캐스트 PD들은 방송 제작에 집중하고 운영진은 운영에 집중해요. 처음엔 운영진도 방송을 해야 했지만, 지금은 멤버가 많아서 운영진을 따로 구성할 수 있어요. 대학교나 시설에 홍보하고 공개모집을 하니까 점점 지원자가 늘고 있습니다.

조: 운영진은 실무를 담당하고 PD를 서포트하는 역할이잖아요. 보통 자기 방송을 하고 싶어 할 텐데 운영진을 자처하는 이유는 뭔가요?

장: 저도 초기엔 방송을 해봤지만, 제 경우엔 운영진이 적성에 맞더라고요(웃음). 최근엔 시스템에 약간 변화가 생겼어요. 원래 운영진과 PD의 역할이 나뉘어 있었지만, 최근엔 PD 중 국장을 선정해서 운영진과 PD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하도록 체계에 변화를 주었어요.

▲ 노원유쓰캐스트 장재석 대표

조: 멤버 모집 이후엔 어떤 방식으로 운영이 되고 있나요?

장: 교육 이후 파일럿 프로그램을 하고 정기적으로 방송을 하는 게 초기 시스템이고, 아직도 이렇게 진행 중이에요. 회의과정에서 만든 시스템인데, 네트워킹은 물론이고 체계를 갖추는 과정에서 최윤석 선생님 도움이 컸습니다.

 

활동 초기 대학 강의실과 중고차 스튜디오 전전…지원 전후 차이 커

조: 4년 동안 운영 노하우가 많이 쌓였을 텐데,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장: 지금 이 공간이 생기기 전에 어려운 점이 많았어요. PD들에게 알아서 녹음하라고 맡기고, 스마트폰으로 녹음하고 그랬죠. 공간이 없으니 대학교 강의실에서 녹음하고, 중고차를 사서 이동식 스튜디오도 만들었어요. 이 차 이름은 ‘노우너’라고 지었고요(웃음). 근데 운전할 사람도 없고 제대로 된 녹음실도 아니니까 많이 힘들었죠.

조: 아이디어 좋은데요? 독립 다큐멘터리도 차에서 녹음 하곤 하니까요. 공간과 장비 문제 이외 다른 고민은 없었어요?

장: 1기분들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이 커요. 너무 힘드니까 많이 떠나가셨죠. 그래도 이런 시간을 겪으며 운영진으로서 성장할 수 있었어요. 이때 함께했던 분들을 다시 만나면, 좋은 환경에서 녹음할 수 있게 지원하고 싶어요.

▲ 창신동라디오 덤 조은형 국장

조: 지원 없이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한 건 정말 높이 사야 할 거 같습니다. 지원이 들어오면서 어떤 시도를 할 수 있었나요?

장: 자금이 생기니까 홍보를 할 수 있었어요. 인쇄비나 SNS 홍보비용을 해결할 수 있었던 게 좋았죠. 그리고 최소한의 장비 지원도 할 수 있고, 공간 대관도 가능했습니다.

조: 시스템 변화가 많았는데, 사람 구성에도 변화가 생겼나요?

장: 초기 멤버는 소수만 남고, 나가고 들어오고를 반복했죠. 그래도 예산이 생기니까 운영진들이 연구하고 회의하는 과정이 발전한 거 같아요. 피디나 운영진도 새롭게 유입되고 아이디어도 쌓였습니다.


2부에 계속>>

정리: 김푸른
사진: 김용욱
녹음·편집: 장재석

하나의 댓글

  1. 노원유쓰캐스트 2017년 12월 28일 at 11:07 오전 - Reply

    https://www.youtube.com/watch?v=tnXdlD6H9tw
    인터뷰 영상 전체 보기

댓글 남기기